• 최종편집 2021-10-12(화)
 

[더뉴스 기사제휴=김재봉 선임기자] 더불어민주당 남북고속철도추진특별위원회 위원장을 맡은 양기대 의원(경기광명을)이 19일 우리나라 최북단 기차역인 강원도 고성의 제진역을 방문해 동해북부선 철도사업 추진상황을 점검했다.


210720 2.jpg

 

제진역은 군사분계선 너머 북한 최남단 감호역과 불과 10여km, 금강산까지는 27km 떨어져 있다. 2000년 6.15 남북정상회담 때 남북출입사무소 설치에 합의하면서 2006년 완공됐다. 이후 2007년 5월 17일 금강산에서 출발한 북한 열차가 처음 제진역에 들어온 이후 지금까지 열차운행이 이루어지지 않고 있다.


양 의원은 이날 제진역을 방문해 통일부로부터 ‘동해북부선 철도사업 관련 동향’을 보고받은 뒤 국회와 민주당 차원에서 동해북부선 철도 건설과 관련하여 적극적인 지원을 약속했다.


통일부와 국가철도공단 등에 따르면 강릉~제진 간 111.7km 단선전철로 추진중인 동해북부선은 현재 기본설계가 진행중이다. 다음달 기본설계를 마치면 실시설계와 계약체결을 거쳐 오는 12월부터 본격적인 공사가 시작될 예정이다.


양 의원은 "북측의 철도와 직결되는 구간이자 남북출입사무소를 갖춘 제진역을 직접 방문하니, 남북 평화와 번영의 주춧돌이 될 남북고속철도 연결 및 현대화 사업이 조속히 추진되어야 한다는 것을 절감했다”며 “하루빨리 기차 타고 금강산 여행을 떠날 수 있길 소망한다”고 말했다.

 

한편 이날 방문에는 민주당 남북고속철도 추진 특별위원회 위원들이 동행하려고 했으나, 코로나19 확산세로 수도권과 강원도 강릉시의 사회적 거리두기 4단계 격상 등 엄중한 시국인 것을 감안하여 취소했다. 


태그

전체댓글 0

  • 07321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양기대 의원, "기차 타고 금강산 여행 떠날 그 날 소망"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