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1-10-12(화)
 

[더뉴스 기사제휴=김재봉 선임기자] 더불어민주당 최혜영 의원(국회 보건복지위원회)이 식품의약품안전처(이하 식약처)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2016년부터 2021년 6월까지 식약처 위해사범중앙조사단(특별사법경찰관)이 소관 법령 위반으로 검찰에 송치한 부정·불량식품 사건은 684건이었는데, 구속 수사한 건은 9건(1.3%)에 불과하고, 566건(82.8%)이 불구속, 기소유예, 약식기소 등 솜방망이 처벌에 그친 것으로 나타났다.


210806[최혜영의원실]부정식품 검찰 수사솜방망이 처벌에 그쳐001.jpg

부정·불량식품 검찰 송치 사건 수사 현황을 구체적으로 살펴보면, 2016년부터 구속은 9건이었고 지난해부터는 한 건도 없었다. 반면, 불구속 63건(9.2%), 기소유예 173건(25.3%), 약식기소 330건(48.3%)으로 범죄혐의가 있음에도 처벌하지 않거나 벌금형 등 솜방망이 처벌에 그치는 사례가 월등히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불구속, 약식기소 사건을 구체적으로 살펴보면, 조리식품에서 위생관리가 의심되는 심각한 이물이 발생하였음에도 불구속되거나, 판매를 목적으로 유통기한 경과 제품이나 사전 신고를 하지 않은 제품을 판매했음에도 벌금형에 그치는 경우도 있었다. 

 

최혜영의원은 “최근 야권 대선후보가 언급한 부정·불량식품의 선택적 섭취 발언이 국민적 공분을 사고 있다. 없는 사람도, 있는 사람도 부정·불량식품을 선택할 수 없게 해주는 것이 국민을 생명과 안전을 보호하는 국가의 역할이라고 생각한다. 식품의 가격이나 영세한 제조 환경에 관계없이, 모든 식품은 보건당국이 정한 위생 기준에 맞게 제조·판매해야 하고, 이를 어길 시 법에서 정한 처벌이 집행된다는 대원칙이 지켜져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태그

전체댓글 0

  • 49452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최혜영 의원, 이물 혼입, 유통기한 경과, 무신고 부정·불량식품 구속수사 1.3% 밖에 안돼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