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1-10-12(화)
 

정경두 장관은 이번 현장 방문에서 가스감지기, 모니터링 시설 등 소방시설의 실제 가동 여부를 점검하는 등 물자보관 시설에서 화재가 발생할 경우 피해를 최소화할 수 있는 시스템이 갖추어져 있는지 직접 확인했다. 

200706국방부장관 보훈병원 영상통화.jpg
정경두 국방부 장관이 한국전쟁 70주년을 맞아 중앙보훈병원에 입원 중인 두 명의 용사와 화상통화를 하고 있다. <사진 국방부>

 

특히 정경두 장관은 올해 국방부의 안전정책을 조정·총괄하는 부서(안전정책팀)가 새롭게 구성된 만큼 “국가안전대진단 기간에 우리 군이 갖고 있는 안전 취약요소를 최대한 식별하여 조속한 보완을 통해 안전사고를 미연에 예방할 수 있도록 대비하는 실질적 안전점검이 되도록 하는 원년이 되게 할 것”을 강조했다. 

또한, “점검결과 식별된 안전 위해 요소는 즉각 이용자에게 알려 상황 발생시 민첩하게 대처할 수 있도록 하고, 미흡한 점에 대해서는 신속하게 보완하여 인명 사고와 시설 피해가 최소화될 수 있도록 노력해 줄 것”을 당부했다. 

국방부는 이날 합동점검을 포함해 안전대진단 기간 동안 진단 결과 단기간내 조치가 가능한 부분은 즉각 조치하고, 예산 소요 등 시간이 필요한 사항은 중ㆍ장기적으로 개선해 나갈 예정이다.

 

BEST 뉴스

전체댓글 0

  • 87008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국방부장관, 국방부 국가안전대진단 합동점검 현장방문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